image
경기 읍·면·동 10곳중 4곳
'쇠퇴지역'···해마다 증가

경기지역 읍·면·동 10곳 가운데 4곳은 인구와 산업체가 줄고 낙후된 주거환경으로 도시재생사업이 필요한 쇠퇴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도(道)가 국정자문기획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도내 31개 시·군 전체 읍·면·동 553곳 가운데 도시재생사업이 필요한 쇠퇴지역은 42.0%인 232곳에 달했다. 시·군별로 보면 군포시가 전체 11개 동 가운데 무려 81.8%인 9개 동이 쇠퇴지역으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연천군이 10곳 가운데 8곳(80.0%), 광명시 18곳 가운데 14곳(77.8%), 안양시 31곳 가운데 24곳(77.4%), 부천시 36곳 가운데 27곳(75.0%) 등이었다. 또 구리시와 동두천시가 각각 8곳 가운데 6곳(75.0%), 성남시 48곳 가운데 35곳(72.9%), 의왕시 6곳 가운데 4곳(66.7%), 의정부 15곳 가운데 9곳(60.0%), 수원시 40곳 가운데 22곳(55.0%), 과천시 6곳 가운데 3곳(50.0%) 등이었다. 쇠퇴지역이 관내 읍·면·동의 절반을 넘는 시·군이 12곳이나 됐다. 도가 추진하다 해제한 뉴타운 202곳 가운데 74%가 쇠퇴지역이었다. 전체 쇠퇴지역의 노후건축물은 도내 평균 비율 36%의 두 배가 넘는 75%이었고, 이곳에 사는 도민은 454만1600여 명이었다. 도내 쇠퇴지역은 2014년 195곳에서 2015년 212곳, 지난해 232곳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2020년은 290곳에 이를 것으로 도는 추정했다. 도는 이곳의 낙후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2013년부터 8개 시 13개 지구에 574억 원을 들여 맞춤형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며, 23개 시 183개 구역에 도시·주거환경기금 128억 원을 지원해 재개발과 재건축 등의 정비 사업을 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내 쇠퇴지역은 읍·면·동 기준으로 전국 4위, 인구로는 전국 2위"라며 "새 정부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추진하면서 쇠퇴지역 인구도 고려해 지원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jayoo2000@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좋은 일한다 소리 싫어···
아이들 돌봄, 꼭 해야할 일"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