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제주서 SFTS 확진 환자
2명 잇따라 발생···'비상'

제주에서 참진드기에 물리면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연이어 발생해 예방에 주의가 요구된다.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복지여성국은 제주시에서 밭농사를 짓는 A(67·여)씨와 서귀포시에서 조경업을 하는 B(63)씨가 각각 SFTS 양성반응을 보여 최근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전국적으로 39명의 SFTS 환자가 발생하는 등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50% 이상 감염자가 늘고 있어 염려를 더 하고 있다. 사망자도 8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60% 이상 증가했다. SFTS는 4~11월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고 고열,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아직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SFTS는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다. 특히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이들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도 보건당국은 "농작업 시 작업복, 장갑, 장화를 올바르게 착용해야 하며, 등산, 벌초 등 산과 관련된 야외활동 시 긴 옷 착용, 외출 후 목욕 등 진드기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도),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jjhyej@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한국당과 연대?
 낡은보수 그대로 가는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