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2023년 서울 영동대로에
거대 지하도시 탄생한다

오는 2023년이면 지하철 2호선 삼성역~9호선 봉은사역 사이 강남구 영동대로 하부에 국내 최초의 복합환승센터와 거대 지하도시가 생긴다. 지하 6층, 연면적만 16만㎡ 규모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핵심 인프라인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안을 2년여 준비끝에 29일 발표했다. 코엑스와 2021년 완공 예정인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사이 영동대로 480m 구간이 지하도로화 된다. 지하화된 도로하부에는 KTX 동북부연장, 위례-신사선 등 5개 광역·지역철도를 탈 수 있는 '통합역사'(지하 4층~6층), 도서관, 박물관, 전시장 등 '공공시설'과 대형서점, 쇼핑몰 같은 '상업시설'(지하 1층~2층), 국내·외 관광객을 위한 '관광버스 주차장'(지하 3층)이 조성된다. 영동대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코엑스와 현대차 GBC는 폭 40m의 광폭 지하통로로 잇는다. 복합환승센터는 이 두 개 건물을 비롯해 2호선 삼성역, 9호선 봉은사역 등 주변 건물과 총 14개소가 지하로 바로 연결돼 '국제교류복합지구' 보행 네트워크의 중심축이 된다. 서울시는 이 지하공간에 상업·공공·문화시설을 두루 담을 예정이다. 인접한 코엑스(16만5천㎡), 현대차 GBC(10만㎡)를 합하면 잠실야구장의 30배 크기에 달하는 국내 최대규모 지하도시가 만들어진다. 차량이 사라지는 영동대로 지상부는 길이 240m, 폭 70m의 광장이 조성된다. 광화문광장, 서울광장처럼 큼직한 광장이 없었던 강남도심의 중앙광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서울시는 30일부터 이같은 계획을 구체화할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 국제지명초청 설계공모'를 실시한다. 이어 10월 국제설계공모를 완료하고 2019년 착공에 들어가 2023년 복합환승센터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1조3067억원이 투입된다. 사업비 가운데 철도건설비 7751억원(59.3%)은 정부(52.4%, 4065억원), 서울시(17.7%, 1371억원), 민간(29.9%, 2315억원)이 각각 부담한다. 서울시는 지하공간 개발사업비 5316억원(40.7%)은 현대차 GBC 공공기여금과 교통개선대책분담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시는 완공년도가 당초 2021년에서 2023년으로 늦춰진 데 대해 "계획 초반에도 사업기간 연장의 가능성은 있었다. 계획을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다소 수정됐다"면서도 "목표는 2023년이지만 최대한 앞당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사비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서도 "당초 총 공사 연장은 600㎞ 정도였는데 협의 과정에서 지하철이 들어오는 구간 370m가 공사 범위에 추가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6대 개발방향도 내놨다. 이는 ▲어디서나 접근 가능한 대중교통의 허브<소통> ▲주변과 입체적으로 연결된 지하도시의 중심<융합> ▲강남권역의 매력적인 중심공간<활력> ▲태양광이 들어오는 개방적인 지하정원<쾌적> ▲안전하고 누구나 이용이 편리한 환경<안심>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역사<스마트> 이다. 정수용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복합개발이 완료되는 2023년 영동대로․삼성역 일대는 새로운 대중교통의 중심이자 국제교류복합지구의 관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단순히 기능적인 교통시설이 확충되는 개념을 넘어서 시민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사람이 모이는 열린공간으로 자리잡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ds1105@newsis.com kkangzi87@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피플

"한국당과 연대?
 낡은보수 그대로 가는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