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런던 차량돌진 사건은 반무슬림 테러?···목격자들 "범인, 무슬림 다 죽이겠다고 외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19 14:04:16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차량 한 대가 행인들을 덮쳐 여러 명이 부상한 런던 핀스베리 공원 인근 세븐 시스터스 도로에서 19일(현지시간) 무장한 런던 경찰 한 명이 차단된 도로에서 경계를 서고 있다. 2017.6.19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영국 런던에서 보행자들에게 승합차를 몰고 돌진해 1명이 죽고 8명을 다치게 한 용의자가 48세의 백인 남성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사건이 반이슬람 보복 테러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BBC, 가디언 등 현지언론은 19일(현지시간) 자정께 런던 북부 핀스버리 공원 인근 이슬람 모스크 앞에서 하얀색 승용차 1대가 세븐시스터길에 있던 보행자들에게 돌진해 1명이 사망하고 8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상자 대부분은 핀스버리 모스크에서 저녁 기도를 마치고 나온 사람들로 추정된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경찰이 이번 차량 돌진 사건을 "잠재적 테러 공격"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날 오전 중 긴급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용의자는 현장에 경찰이 도착하기 전 시민들에 의해 제압당한 뒤 체포됐다. 그는 깨끗하게 면도를 한 백인 남성이었다. 48세란 점 이외에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승합자에 이 남성 뿐만 아니라 2명이 더 있었는데 도주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목격자인 압둘라흐만 살레 아라무디는 버드피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사건이 모스크가 있는 무슬림 복지하우스 앞 버스 정거장에 있는데 "갑자기 흰색 밴이 인도 위로 올라와 사람들을 덮쳤다"며 "최소 8명에서 10명은 다친 것같다"고 말했다. 또 자신과 친구들이 밴에서 나온 남자를 붙잡아 경찰에 넘겼으며, 이 남자가 "무슬림 전부 죽이겠다"고 외쳤다고 주장했다.

 최근 런던에서는 다수의 무고한 시민들을 대상으로한 묻지마 테러가 계속돼왔다. 지난 3월 22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국회의사당 앞 다리 위 자동차 난입 테러에 이어 5월 22일 맨체스터 아레나 폭탄테러, 지난 3일에는 런던브리지 및 인근 보로마켓서 자동차 난입 및 흉기 테러가 연이어 발생했다. 용의자는 모두 아랍인이었다.

 하지만 이번에 발생한 테러는 다르다. 테러가 일어난 장소는 핀스버리공원 모스크 근처로, 당시에는 라마단 기간 중에 하는 저녁기도인 타라위를 마치고 나오는 이슬람교 신도들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무슬림을 노린 테러가 아니냐는 추측이 힘을 얻고 있다. 게다가 용의자는 백인 남성이었다.

 이를두고 트위터 상에서는 설전이 오가고 있다.

 일부는 백인도 테러리스트가 될 수 있다며 백인을 비난했다. @Sara***은 "무슬림들은 화재가 난 런던 그렌펠타워 거주자들을 도왔다"며 "백인은 테러리스트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결코 증명할 수 없다"고 말했다. @hodz***는 "백인들은 이러한 공격을 비난해야 하며, 급진주의를 확인하고 예방해야 한다"고 일갈했다.

 한편 백인을 옹호하는 글도 있었다. @Gina***은 "용의자는 진짜 백인이 아니다. 백인은 끔찍한 공격 뒤에 있는 진정한 희생자다"라고 주장했다. @Cauc***은 "무슬림은 영국을 침략하고, 영국민을 공격하는데 앙갚음이 일어났다고 놀라는가"라며 이번 사건에 당위성을 부여했다.

 인종 논란 자체를 비난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jah***는 "범죄와 테러의 정당성을 인종과 피부색으로 논하는 것을 멈춰라. 현실을 봐라. 2017년이다"라고 비판했다.

 jae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피플

"한국당과 연대?
 낡은보수 그대로 가는 것"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