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프랑스 총선서 여성 223명 당선···역대 최고 기록

권성근 기자  |  cretei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19 12:22:38
associate_pic
【파리=AP/뉴시스】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신생 집권당 '라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의 카트린 바르바루 대표가 18일 파리의 당본부에서 이날 실시된 프랑스 총선 결선투표에서 앙마르슈가 압도적 승리를 거둔 뒤 연설하고 있다. 프랑스 유권자들이 앙마르슈에 압도적 과반의석의 승리를 안겨주어 마크롱 대통령의 노동법 개혁에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2017.6.19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프랑스에서 18일(현지시간) 실시된 총선에서 223명의 여성 후보가 당선된 것으로 나타나 역대 선거 가운데 가장 많은 여성이 의회에 진출했다고 프랑스 일간 르피가로가 19일 보도했다.

 프랑스는 지난 11일 총선 1차 투표에 이어 이날 결선투표를 치렀다.  프랑스는 이번 총선에서 577명의 하원의원을 새로 선출한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결선 투표 개표가 97% 진행된 현재 앙마르슈-민주운동당(Modem) 연합은 의석 341석을 확보했다. 하원 과반(전체 577석 중 289석)을 무난히 넘어섰다.

 지난 프랑스 총선에서는 155명의 여성 후보가 당선된 바 있다. 이번 총선 결과로 프랑스 의회에서 여성은 전체의석의 38.65%를 차지하게 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신당인 '레퓌블리크 앙 마르슈'는 당선자 중 46.45%가 여성이며, 앙 마르슈와 연합한 민주운동당은 46.34%가 여성 의원이다.

 반면 중도 우파 정당인 공화당의 경우 당선자 중 여성은 23.89%에 불과했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피플

"좋은 일한다 소리 싫어···
아이들 돌봄, 꼭 해야할 일"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