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누가? 왜?···연세대 '폭발 사고' 김 교수 "원한 산 일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13 10:34:3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신촌의 연세대 1공학관 건축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 군 관계자가 내부로 들어서고 있다. 2017.06.13. stoweon@newsis.com
연구실 문고리에 상자 든 쇼핑백 걸어놔
김 교수 '겨냥' 가능성 높아 보여
경찰에 "타인 원한 살만한 일 없었다"

  【서울=뉴시스】 김현섭 기자 = 13일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오전 8시30분께 연세대 기계공학과 김모(47·기계공학과) 교수가 폭발로 인해 손, 목, 가슴 등에 부상을 입고 인근에 있는 신촌세브란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은 특정인을 겨냥한 것으로 보여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김 교수가 아침에 제1공학관 자신의 연구실에 도착하니 출입문 고리에 상자가 든 쇼핑백이 걸려 있었고 이를 김 교수가 가지고 들어가 열어보니 갑자기 폭발하며 다량의 나사가 튄 것이다.

  누군가 김 교수를 노리고 인적이 드문 시간에 일부러 걸어놨을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대목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신촌의 연세대 1공학관 건축학과 김모 교수 연구실에서 폭발사고가 발생, 관계자들이 내부로 들어서고 있다. 2017.06.13. stoweon@newsis.com
  김 교수의 부상은 경미한 정도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 교수는 의심되는 인물이나 자신이 '테러' 표적이 될 만한 사건이 없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김 교수가 '최근에 타인의 원한을 살 만한 일 같은 건 없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경찰특공대를 급파해 경계를 강화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af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