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추미애, 정당발전위 갈등에 "사실과 달라" 적극 해명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당내에서 불거진 정당발전위원회(정발위) 반발 목소리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추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정당발전특위와 적폐청산특위 2개의 특위를 당헌·당규에 따라 설치한 것이므로 금시초문이라거나 당헌·당규에 근거가 없다는 일부 의원님의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하루 앞선 18일 의원총회(의총)를 열고 정발위 구성에 대해 논의했으나 다수 의원의 반발에 부딪혀 격렬하게 논쟁한 바 있다. 의총 당시 다수의 의원들은 당 공식기구를 통하지 않고 정발위를 굳이 구성해 내년 지방선거 공천 룰 특정세력에 유리한 방식으로 획정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표했다. 추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이 부분과 관련 "지방선거 일년 전에 관련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도, 또 시도당 아래 선출직 공직자를 평가하는 기구를 둬야 한다는 것도 혹여 1년 전부터 출마를 준비하는 시도당 위원장 본인의 줄세우기 도구로 이 규정이 남용될 소지가 있다면 이를 방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미리 고민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분권이라는 좋은 취지가 분권의 전횡이 아니라 분권에도 견제와 균형의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다듬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썼다. 추 대표는 또 당 지지율이 낮거나 선거에서 졌다거나 하는 비상상황도 아닌데 왜 새로운 기구를 만드느냐는 당내 일부 지적을 의식한듯 "몸에 좋은 약이 입에는 쓰듯이 혁신과 개혁도 당장은 불편하지만 당을 건강하게 만들자는 것이다. 이긴 정당이 이긴 힘으로 현재의 지지율에 안주하지 말고 고치고 다듬어 당의 체력과 체질을 강화하자는 것"이라고 정발위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18일 의총에서 정발위 구성을 두고 몇몇 친문 의원들과 추 대표간 강도높은 설전이 오간 탓에 당내 내홍이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추후 의총을 재소집해 이 사안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지만 아직 정확한 일정은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up@newsis.com

섹션별 기사
청와대
국회/정당
국방/외교
북한
행정
지방정가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