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코스피 2400 초읽기…새로운 장이 열린다  2391.95 종가 신기록…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줄줄이 최고가 경신 27일 코스피 지수가 종가 기준 사상 처음으로 2390선도 돌파했다. 코스피는 이날 전 거래일(2388.66)보다 3.29포인트(0.14%) 상승한 2391.95에 장을 마쳤다. 전일 대비 1.90포인트(0.08%) 내린 2386.76에 출발한 코스피는 개장 직후 약보합세를 나타냈으나, 이내 오름세로 방향을 틀어 상승폭을 넓혔다. 오후 1시22분에는 2397.14까지 치솟으며 전날인 26일 세웠던 장중 사상 최고치(2390.70)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개인 투자자들이 끌어올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2213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장중 내내 순매도세를 나타냈던 외국인도 장 막판 순매수로 전환, 576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반면 기관 투자자들은 3285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유통업이 2%대, 통신업이 1%대로 오르는 등 전반적으로 상승 우위였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보면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일(241만4000원)보다 1000원(0.04%) 상승한 241만5000원에 장을 마쳐,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 기록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SK하이닉스 역시 전날 보다 1700원(2.52%) 오른 6만9200원에 마감, 최고치를 또 다시 경신했다. 코스닥은 전일(668.36) 대비 4.27포인트(0.64%) 오른 672.63에 장을 마치며, 6거래일 만에 670선을 회복했다. channa224@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