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포토

오늘의 헤드라인

김상조 "재벌 개혁, 예측·지속 가능하게 추진"  "4대 그룹, 국민 시선 달라진 만큼 진화해야…선제적 변화 부탁"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3일 "대기업, 특히 소수의 상위 그룹들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는데 다수 국민의 삶은 오히려 팍팍해진 것은 뭔가 큰 문제가 있다는 의미"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대한상의에서 열린 4대 그룹 정책 간담회에서 "대기업집단을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도 크게 달라진 만큼 각 그룹의 경영전략, 의사결정구조도 진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그룹 등을 비롯한 대규모기업집단들은 한국경제가 이룩한 놀라운 성공의 증거이며, 미래에도 한국경제의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한국경제 전체 차원에서나 또는 개별 그룹 차원에서나 경제 환경이 급변하고 있지만 사회와 시장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이 없지 않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예측 가능하고 지속 가능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한국경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모든 경제주체들이 대화하고 협력하며 배려와 양보의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정책실장도 '시장경제 원리 속에서 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개혁을 추진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했다. 이어 "저 역시 새로운 사전규제 법률을 만들어 기업의 경영 판단에 부담을 주거나 행정력을 동원해 기업을 제재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닐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기업인들 스스로 선제적인 변화의 노력을 기울여주시고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주십사하고 부탁드리기 위해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며 "기업인들도 정부정책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sypark@newsis.com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