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핀란드 남부 도시 흉기 공격 용의자는 모로코 10대

핀란드 남부도시 투르쿠에서 18일(현지시간) 발생한 흉기 공격 사건의 범인은 모로코 국적의 10대로 확인됐다. 19일 핀란드 경찰은 전날 오후 투르쿠 도심에서 무차별 흉기 난동을 벌인 혐의로 18세 모로코인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18일 오후 4시께 발생한 테러로 인해 2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사망자 2명은 모두 핀란드 국적이다. 부상자 중에는 스웨덴 국민 2명과 이탈리아 국적자 1명도 포함됐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고 18세로 알려진 이 모르코 남성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쏜 총에 허벅지를 맞고 붙잡혔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찰 당국은 이어 투르쿠 시내 아파트에서 용의자 5명을 추가로 체포했다. 용의자들 간에 어떤 연관이 있는 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핀란드 국가범죄수사국 경장 마르쿠스 레인은 "우리는 현재 모르코 국적 용의자와 기타 5명 등 총 6명을 구금하고 있다"면서 "5명의 역할에 대해 조사하고 있지만 이들이 이번 흉기 난동과 관련이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레인 경장은 또 “사건을 조사한 뒤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전했다. 핀란드 당국은 이번 사건 이후 공항과 기차역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거리 순찰 경찰력을 확대하는 등 경계 태세를 강화했다. 앞서 지난 6월 핀란드 정보 당국은 테러 경계 수준을 4단계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인 '낮음'에서 한 단계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당시 당국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공격 위험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계 수준 향상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투르쿠 광장에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촛불과 생화가 놓여졌고, 전역에 조기가 걸렸다. 유하 시필레 핀란드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함께 해야 한다"면서 "증오를 증오로 대처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sophis731@newsis.com

섹션별 기사
국제기구
미주
유럽
중국
일본
아시아/
오세아니아
중동/
아프리카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