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 비즈니스와이어
10.25(토)  
연예일반
방송/TV
영화
가요
해외연예
이문원의 문화비평
에일리 누드사진, 어디서 유출됐나…진실공방 :: NOLLYWOOD 뉴시스 ::
에일리 누드사진, 어디서 유출됐나…진실공방
기사등록 일시 [2013-11-12 10:32:44]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인터넷 미디어 올K팝이 가수 에일리(24)의 나체 사진을 공개한 경위를 밝혔다.

올K팝은 12일 홈페이지에 '에일리의 누드 사진과 관련, YMC엔터테인먼트 주장에 대한 6 시어리 미디어(Theory Media·올K팝의 모회사)의 입장'이란 글을 올렸다.

에일리의 매니지먼트사 YMC의 전날 해명에 대한 반박이다.

올K팝에 따르면, 지난 6월28일 캐나다에 거주하는 남성이 에일리의 누드사진을 3500 달러(약 375만원)에 팔겠다며 접촉해왔다.

올K팝은 "사진의 소유자가 아니라 중간 연결자였고, 샘플 사진을 보냈다"면서 "우리는 에일리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YMC에 에일리의 누드사진을 누군가 가지고 있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그녀로 보이는 사진의 샘플을 보냈고, (사진제공자가) 불법행동을 하면 연락을 취할 수 있는 정보를 YMC에 제공하려고도 했다"면서 "그러나 YMC가 이를 거절한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우리는 해당 사진이 인터넷에 게재되지 않으면 기사를 작성하지 않겠다고 했다. 인터넷에 노출될 경우 직업상 기사를 써야만 한다고 말했다"고 부연했다.

올K팝에 재직 중인 에일리의 옛 남자친구와 관련해서는 "해당 직원이 과거 에일리와 데이트한 적은 있지만 그녀의 누드 기사와 무관하다"며 "지금까지 제보받은 e-메일을 모두 소장하고 있다. YMC가 소송을 벌인다면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올K팝은 10일 "데뷔 전 에일리로 추정되는 사진"이라며 젊은 여성의 누드 여러 장을 올렸다.

YMC는 11일 "해당 사진의 유포자에게 개인신상보호법에 따른 불법유포와 관련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누드 사진 속 인물이 에일리라는 사실은 인정했다. "에일리가 미국 거주 당시 미국의 유명 속옷 모델 캐스팅 제의를 받아, 카메라 테스트용이라는 명목 하에 촬영된 사진으로 확인됐다"는 것이다.

YMC는 "경찰 신고 후 걱정과 불안감에 빠져있던 에일리는 (해당 사진에 대해 처음 보도한) 올K팝에 재직 중인 전 남자친구에게 이 내용에 대해 털어놓고 상의를 했다"면서 "상의 도중 사진의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고 대처해야 한다는 그의 설득으로, 촬영 사진을 보내주게 됐다"고 해명했다.

에일리는 재미동포 3세다. 데뷔 전인 2008년 미국 NBC 토크쇼 '머레이 쇼'의 경연 코너에서 노래 실력으로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지난해 초 첫 싱글 '헤븐'을 발표했다. 귀여운 외모와 가창력으로 인기를 끌었다.

realpaper7@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회사소개 제휴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저작권규약 광고·제휴문의 콘텐츠판매 고충처리 기사제보 개인정보취급방침
(우)100-705 서울 중구 충무로3가 60-1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2008.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